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이진희의 러시아 읽기
제목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미국의 개입을 우려하는 러시아/ 반정부 시위 부추겨? 날짜 2017.09.27 08:33
글쓴이 이진희 조회 88
지난해 미국 대선에서 러시아가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한 조사가 아직도 진행중이다. 러시아가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가짜 뉴스를 유포하거나, 광고 시스템을 통해 여론 조작에 나서고, 해킹을 통해 주요 정보를 빼내 언론에 유출하는 방식으로 개입했다는 게 골자다. 한마디로 오프라인이 아니라 온라인/모바일로 개입했다는 의혹이다.

반면 내년 3월 치러지는 러시아의 대통령 선거에는 미국 등 서방이 반정부시위대 지원 등 보다 직접적으로 개입할 수 있다는 우려가 러시아 정치권에서 쏟아지고 있다. 이미 2012년 대선을 앞두고 총선부정선거 규탄 대시위가 러시아 전역을 한번 뒤흔든 적이 있다. 그 때를 기억하는 러시아 권력 주도층은 '반 푸틴' 혹은 '반정부' 단체에 자금 지원 등을 통해 미국 등이 러시아 대선에 개입할 수도 있다고 우려한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25일 미국이 반정부 시위 지원 등의 활동으로 내년 러시아 대선을 방해하려 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랴브코프 차관은 이날 러시아 상원 회의에서 "대선이 다가옴에 따라 우리 나라 상황에 영향력을 미치고 내부 안정을 저해하려는 시도가 더욱 심해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러시아에 주재하는 미국 외교관이나 이슈 전문가들이 이미 청년층과 학계에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한 움직임을 벌이고 있다고 그는 강조했다. 

지난 6월 외국의 내정 개입 시도를 감시하기 위해 설치된 상원의 국가주권보호 위원회(CPNS)는 자선, 의료 지원이 아니라 정치 활동을 목적으로 하는 돈이 한해 수백 억달러씩 러시아로 유입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발렌티나 마트비엔코 상원의장도 "대선이 다가오면서 야권이나 해외 기관 영향력 아래 놓인 단체들의 불법 시위가 심화할 가능성이 있다"며 "파괴적인 세력의 불법 활동에 대한 해외 지원을 통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내년 대선에서 연임을 노리고 있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 답변 수정 삭제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