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이진희의 러시아 읽기
제목 푸틴-트럼프 APEC 회의서 정상회담 무산/러 측, "미국 융통성 없다" 유감 날짜 2017.11.13 04:55
글쓴이 이진희 조회 48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베트남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끝내 별도의 양자 정상회담을 갖지 못했다. APEC 정상회의 기간 중 양국 정상은 행사중에, 혹은 이동및 만찬, 사진 촬영 중에 몇 차례의 짧은 접촉만 가졌을 뿐이다. 

외신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 대변인은 12일 "우리(러시아)는 미국과 별도의 양자 회담을 갖기 위해 의전 및 다른 채널을 통해 노력했으나 무산됐다"며 "미국이 일방적으로 시간과 장소를 제안해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특히 "미국이 회담 장소를 자신들이 임대한 곳만을 고집하면서 양자회담이 무산됐다"고 강조했다.

페스코프의 전언에
따르면 회담 장소의 경우 지난 7월 독일 함부르크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미국 측이 임대한 곳에서 미-러 양자회담이 이뤄져, 이번에는 러시아가 제안한 장소를 택할 차례였다. 그러나 "미국 측은 유연성을 보이지 않고 다른 대안을 제시하지 않았다"고 그는 유감을 표시했다. 정상회담은 통상 양측이 제안하는 장소를 교대로 오가며 하는 것이 외교 관례이다. 

앞서 푸틴과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APEC 행사장에서 만나 스탠딩 형식의 회담을 한 뒤 시리아에서 양국이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해 공조를 계속한다는 내용의 공동성명만을 발표했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 답변 수정 삭제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