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이진희의 러시아 읽기
제목 러시아도 대미국 보복 조치 심의중/우주항공 원자력 분야 협력 중단 등 논의 날짜 2018.04.17 09:40
글쓴이 이진희 조회 76
미국과 러시아가 서로 상대방에 대한 제재 조치의 초안을 만지작거리면서 날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미국은 최근 푸틴 대통령의 '이너서클'과 올리가르히들에 대한 제재 조치를 발표했고, 추가 제재 가능성을 흘리고 있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15일 CBS방송에 출연해 "아사드 시리아 정권에 대한 지속적 지원을 하는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를 준비하고 있다"며 "신규 제재는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16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트럼프 미 대통령이 무느신 장관에서 대 러시아 추가 제재 발표의 연기를 요구했다는 보도도 나와 발표 여부는 아직 미지수다. 


orig-dumagovrupravitelstvo-rossiiskoi-federacii1-1523881849.jpeg
 

이에 맞서 러시아 국가두마(하원 사진)은 미국에 대한 보복조치를 내달 15일 첫 독회에 들어가기로 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러시아 하원은 16일 전체회의를 열고, 정부가 제출한 미국 등에 대한 보복조치 법안을 논의한 끝에 이같이 결정했다. 
아르카디 드보르코비치 러시아 부총리는 지난 13일 대미 보복 조치 법안을 의회에 제출한 바 있다. 

러시아는 미국의 글로벌 영향력에 근접한 산업 분야가 거의 없어 보복 조치가 제한적이지만, 원자력과 항공우주, 로켓 제조 분야 등이 제재 법안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미 항공제조사인 보잉사나 제너럴일렉트릭(GE)사 등이 직접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DTRWkZ62.orig.jpg
 

또 러시아 국영 에너지 기업인 로사톰은 미국에 농축 우라늄을 공급하고 있다. 물량이 미국 원전 전체 사용량의 5%에 해당한다. 러시아 최대 티타늄 생산업체인 VSMPO-아비스마 Корпорации ВСМПО-АВИСМА 는 미국 보잉사에 대량의 티타늄을 공급한다. 보잉사에 수출하는 티타늄이 전체 생산의 35%에 달할 정도다. 농축우라늄과 티타튬의 대미 수출 금지 가능성이 제기된다. 

VSMPO-AVISMA-news-.jpg
 

제재 법안 초안에는 또 러시아제  RD-180 로켓 엔진 공급을 중단하는 방안, 미국 기업들의 지식재산권을 보호하지 않는 방안 등이 포함돼 있다. 미국의 제약과 주류, 농산물 등의 수입을 제한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 

이진희 (2018.04.19 05:52)
미국이 주미 러시아 대사관을 통해 러시아 정부측에 당분간 추가 제재는 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한다. 러시아 타스 통신에 따르면 외무부 소식통은 18일 "미국이 아직은 새로운 대러 제재가 없을 것이라고 우리 대사관에 알려 왔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러시아가 새로운 사이버 공격이나 다른 도발을 하지 않는 한 트럼프 대통령이 대러 추가 제재를 승인하지 않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 답변 수정 삭제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