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이진희의 러시아 읽기
제목 문재인 대통령 러시아 국빈방문/남북한-러시아 3각 협력, 원격 진료 문제 등 논의 날짜 2018.06.19 06:22
글쓴이 이진희 조회 88
21일부터 2박 4일간 일정으로 러시아를 국빈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과의 모스크바 정상회담에서 남북한-러시아 3각 협력 프로젝트 추진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부 아태담당 차관이 18일 밝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모르굴로프 차관은 이날 관련 질문을 받고 “우리는 한국 측과 이 의제(남북러 3각 협력)를 논의할 계획”이라며 “우리는 한반도의 군사적 대결 수준이 완화되는 것을 지지하며, 당연히 협상 동안 군사훈련을 진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남북한-러시아 3각 협력 주제는 3국간 가스, 철도, 전력 연결 문제를 말한다. 양측은 지난 2011년 이 문제에 대한 협의를 시작했지만, 남북한 정세 변화로 논의를 중단했다. 

문 대통령의 러시아 방문을 브리핑한 청와대가 전한 의제에는 한-러 간 의료 기술 협력도 들어있다. 양국은 정상회담에서 건강검진, 원격 의료 기술 등 한국 의료 산업의 러시아 진출 문제 등을 논의한다는 것. 이중 원격 의료의 경우 박근혜 정부가 미래 성장 산업 육성 차원으로 추진했지만, 당시 야당이었던 민주당의 반대로 무산됐다.

국내에서는 불법인 원격의료를 러시아에 수출한다는 것이어서, 시스템을 개발한 국내 의료기관들은 고개를 갸우뚱하고 있다. 넓은 땅덩어리를 가진
러시아는 사람들이 흩어져 살고 있어 원격 진료의 필요성이 높은 곳이다. 러시아 수출만을 위한 원격 의료 시스템 개발은 비용대비 생산성을 기대하기 힘든 것도 사실이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 답변 수정 삭제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