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이진희의 러시아 읽기
제목 박병석 국회의장, 1일부터 타지크 키르기스 우즈벡 공식 방문 날짜 2021.04.01 09:59
글쓴이 이진희 조회 57

박병석 국회의장이 타지키스탄·키르기스탄·우즈베키스탄 등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을 위해 31일 출국했다.

첫 방문지인 타지키스탄 수도 두샨베다. 박의장은 1일부터 루스탐 에모말리 타지키스탄 상원의장과 에모말리 라흐몬 대통령 등을 면담할 계획이다.

캡처8.PNG

타지키스탄 수도 두샨베/사진출처:유튜브



이어 '중앙아시아의 알프스'로 불리는 키르기스스탄의 수도 비슈케크로 넘어가 5일 탈란트 마미토프 국회의장, 울루크베크 마리포프 총리, 사디르 자파로프 대통령과 연쇄 회동한다. 키르기스에서는 공적개발원조(ODA) 사업 현황을 점검하고, 농업·섬유·관광 등 자원개발및 협력 확대를 도모할 방침이다.

캡처8-.PNG

키르기스 수도 비슈케크/사진출처 ок.ru



6일부터 이틀간 박의장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 머물며 누르딘존 이스마일로프 하원의장, 탄질라 나르바예바 상원의장 등 의회 지도자들을 만난다. 의회 교류 강화를 통해 보건·의료, 에너지, ICT 등에서도 협력 다변화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특히 예정된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의 면담에서 우리 기업들의 대규모 국책 사업 참여와 한-우즈벡 개발협력이 원활하게 추진되도록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캡처8--.PNG

우즈벡 수도 타쉬켄트/사진출처:트위터



박의장의 중앙아시아 순방은 이들 3개국의 독립 30주년과 내년 한국과의 수교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것으로, 8일까지 7박 9일 일정으로 진행된다.

중앙아시아 5개국 중 고려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과 카자흐스탄과을 제외하고 나머지 3개국은 아직 우리에게 생소한 곳이다. 박의장이 순방지로 꼽은 타지키스탄과 키르기스스탄은 과거 '실크로드 지역'으로 우리의 '신북방정책'이 공략 타깃으로 삼아야 하는 곳이다. 신시장이라고 할 수 있다. 1992년 수교한 이래 국회의장이라는 최고위급 인사의 첫 방문이 이뤄진 취지이기도 하다. 중앙아 5개국 중 남은 곳은 투르크메니스탄이다.

박 의장은 이번 순방 기간 3개 국가에서 각각 우리 교민들과 고려인 대표들을 만나 격려할 계획이다.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임종성 박영순 임오경 의원, 국민의힘 조명희 양금희 의원, 정의당 이은주 의원 등이 박의장과 동행한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 답변 수정 삭제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