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협력업체는 지금
제목 러시아 자동차 시장은 9개월 연속 성장세/현대기아차도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날짜 2017.08.10 08:29
글쓴이 이진희 조회 98
저유가와 서방의 경제 제재로 침체의 늪에 빠졌던 러시아 자동차 시장이 올 들어 완연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현대 기아차도 러시아 시장에서 큰 폭의 판매 증가율을 나타냈다. 어려운 시절에도 기존의 현지 생산시설을 유지하고 신차를 꾸준히 투입하며 버틴 결과가 점유율 확대라는 성과로 나타났다는 분석이다. 

9일 유럽기업인협회(AEB)에 따르면 7월 러시아 자동차 판매는 전년 대비 18.6% 늘어난 12만9,685대로 집계됐다. 지난해 11월부터 9개월 연속 성장세다. 현대기아차의 판매량도 꾸준히 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7월에 총 2만8,139대를 팔아 전년 대비 24.3%가 증가했다. 1~7월 누적 판매량은 기아차가 10만1,376대로 전년 동기 대비 24.2% 늘었고 현대차는 8만3,103대(제네시스 563대 포함)로 10.6% 증가했다.

양사 합산 판매량은 18만4,479대로 전년 대비 17.7% 증가했다. 기아차(12.0%)와 현대차(9.8%)의 합산 점유율은 21.8%까지 올랐다.
기아차의 판매 증가는 ‘리오(국내명 프라이드)’가 이끌었다. 현지 브랜드인 라다의 ‘그란타(5만130대)’를 제치고 베스트셀링카 1위를 달리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하반기에 투입된 ‘크레타’가 효자 역할을 했다. 크레타는 1~7월에 2만7,345대가 팔려 단숨에 베스트셀링카 5위에 랭크됐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 답변 수정 삭제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