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협력업체는 지금
제목 현대기아차 상트페테르부르크 공장, 자동차 생산 150만대 돌파/연 23만대 규모 날짜 2018.02.03 07:24
글쓴이 이진희 조회 290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진출한 현대차 공장이 1일 150만대 생산을 돌파했다. 연간 23만대 규모의 생산 능력을 갖추고 있는 상트 공장이 지난 2011년 1월부터 본격생산에 들어갔으니, 무려 7년 만에 거둔 성과다. 공장에선 현지 맞춤형 모델인 쏠라리스, 글로벌 소형 SUV 크레타, 기아 리오 등을 생산하고 있다.

22.jpg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공장에서 열린 기념행사에는 게오르기 폴타프첸코 상트페테르부르크 주지사와 알렉산드르 모로조프 산업통상부 차관, 우윤근 주러 한국 대사, 현대차 딜러와 현지 공장 직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폴타프첸코 주지사는 축사에서 "현대차는 러시아의 5대 승용차 가운데 1대를 생산하는 국민차 기업이 됐다"면서 "약 2천 명의 직원이 일하는 현대차 공장은 역내 최대 고용 창출 기업이자 납세 기업에 들었다"고 치하했다. 

현대기아차 그룹은 지난해 러시아 자동차 시장에서 20%가 넘는 점유율을 돌파하며 역대 최대 점유율을 기록했다. 2016년 7월 러시아 시장에 처음 출시된 '크레타'는 지난 한해 5만여 대가 팔리면서 러시아 소비자들이 꼽은 올해의 자동차로 선정됐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 답변 수정 삭제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