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협력업체는 지금
제목 현대글로비스, 시베리아횡단열도 이용해 자동차 부품을 상트 공장으로 급행직송 날짜 2018.08.15 08:25
글쓴이 이진희 조회 79

현대차 그룹의 현대글로비스가 14일 국내 최초로 블라디보스토크와 상트페테르부르크를 잇는 시베리아 횡단철도에 '급행 화물열차'를 운영에 들어갔다. 앞으로도 주 1회 운영한다.

SSI_20180814165450_V.jpg
 

첫 운행은 램프, 휠 커버, 액셀 페달 등 러시아 현대자동차 조립공장에서 필요로 하는 90여 품목의 부품을 담은 40피트 컨테이너(부피 75.21㎥) 64개를 실은 ‘급행 화물열차’가 14일 블라디보스토크역을 출발하면서 시작됐다. 이 열차는 오는 26일 상트페테르부르크 남쪽 슈샤리역에 도착한다. 시베리아 횡단철도의 동쪽 끝 출발점인 블라디보스토크부터 현대차 러시아 공장이 있는 상트페테르부르크 인근까지  ‘논스톱’으로 달려간다. 필요한 화물을 한 번에 열차에 실어 목적지까지 직송하니, 물류 효율성을 크게 높일 수 있다.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가장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이다.

현대글로비스에 따르면 물류 루트는 대충 이렇다. 부산항에 석적해 블라디보스토크항 도착까지 2일, 블라디보스토크 항 하역·통관 및 열차 환적에 8일, 블라디보스토크역을 출발해 상트페테르부르크 인근 슈샤리역 도착까지 12일 등 총 22일이 소요된다. 기존의 해상 운송 43일에 비해 물류 시간을 절반 가량 줄였다. 

현대글로비스 측은 “철로를 이용한 정기 급행 물류 경로를 처음 개발했으니, 앞으로 빠르고 안정적인 북방 화물 운송이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 답변 수정 삭제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