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유학상담실
제목 고구려 연관성이 있다는 러시아 투바공화국 민속무용단, 24일 배재대서 공연 날짜 2018.05.24 07:17
글쓴이 이진희 조회 54
배재대 한국-시베리아센터와 유라시아문화연대는 24일 오후 배재21세기관 콘서트홀에서 ‘유라시아의 울림’을 주제로 한 특이한 공연을 선보인다. 러시아 투바공화국의 전통음악 호메이를 연주하는 '투바 키질'(Tyva Kyzy 투바의 딸들) 팀의 색다른 연주도 포함된다. 투바 키질은 초두라 투마투 투바국립대 교수가 이끄는 여성 5인조 공연단, 북과 머링 호르(말꼬리로 만든 현이 두 개인 악기) 등을 이용한 연주를 선보인다.

449212_65105_510.jpg
 

독특한 목소리 울림과 배음을 활용해 한 목소리로 2개의 소리를 만들어 내는 신기한 창법을 구사하는 '호메이'도 눈길을 끈다. 
돌궐족의 후예로 알려져 있는 투바공화국의 성씨 중에 온다르(온달)가 많아 고구려와의 연관성을 쉽게 추측할 수 있다. 투바 키질이 부르는 노래 중 ‘콘구로이’는 고구려를 가리킨다는 주장도 있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