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게시글 검색하기
제목 나발니가 주도한 반부패 시위가 12일 러시아 전역서 벌어져/3월말에 이어 2탄? 날짜 2017.06.17 07:41
글쓴이 이진희 조회 51
러시아가 옛 소련으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것을 기념하는 국경일('러시아의 날')인 12일 전국 주요 도시들에서 공무원들의 부패를 규탄하는 반정부 시위가 벌어졌다. 지난 3월 말 야권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가 메드베데프 총리의 반부패 보고서 발표를 계기로 시민 저항 운동을 주도한 반부패 시위의 '시리즈 2'라고 할 수 있다. 

외신에 따르면 모스크바 시위를 조직한 나발니는 전날 저녁 시위 장소를 당초 당국의 허가를 받은 사하로프 대로가 아닌 트베르스카야 거리로 옮길 것을 호소했으며, 실제로 트베르스카야 거리에서 12일 2천여명이 모여 '푸틴 대통령 퇴진' 등을 외쳤다. 시위는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극동의 블라디보스토크에 이르기까지 전국적으로 진행됐다. 경찰은 
불법 시위 혐의로 나발니를 포함해 다수의 참가자를 체포했다. 

모스크
바에서는 나발니의 전날 통고에 따라 트베르스카야와 당초 시위장소 사하로프 대로 등 전역에서 4천500여명 정도가 참여해 '푸틴은 도둑이다', '푸틴없는 러시아' 등의 반정부 구호를 외쳤다. 경찰은 시위 참가를 위해 자신의 집에서 나오는 나발니를 집회·시위법 위반과 경찰 지시 불이행 혐의로 체포했으며, 
모스크바 시내에서 시위자 200여 명을 연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도 약 3천500명이 허가받지 않은 시위에 참가했으며, 그 가운데 500명을 체포해 연행했다고 내무부가 밝혔다. 

이날 시위는 지난 3월 말 메드베데프 총리의 부정축재 보고서로 촉발된 전국적인 반 부패 시위의 2탄이다. 야권 지도자 나발니는 내년 대선 출마를 선언한 뒤 푸틴 정권에 대한 저항 차원에서 반부패 시위를 전국적으로 주도하고 있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등록
목록 답변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