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게시글 검색하기
제목 미재무부, 메드베데프 총리 등 러시아 고위 인사 210명을 대선개입 제재명단에 날짜 2018.02.01 15:56
글쓴이 이진희 조회 125

미 재무부는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스캔들과 관련, 러시아 정부 고위 관리와 올리가르히 등 모두 210명의 제재대상 명단을 29일 공개했다. 한마디로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가까운 정·재계 인사들이니, 러시아를 '움직이는 손'들이라고 보면 된다. 


newspic_big.jpg
 

외신에 따르면 스티븐 므누신(사진) 미 재무부 장관은 이날 블랙리스트 제출 마지막 시한 12분을 남겨놓고 언론에 블랙리스트를 전격 공개했다. 미 재무부는 2017년 8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러시아, 이란, 북한에 대한 통합 제재법(Countering America’s Adversaries Through Sanctions Act, CAATSA)'에 따라 미 대선에 개입한 러시아 정치 및 정치 엘리트들을 대상으로 제재 명단을 작성하기 위한 조사를 진행해 왔다.

그 결과, 블랙리스트에는 메드베데프 총리를 비롯해 푸틴 대통령의 '입'인 페스코프 대변인 등 러시아 정부기관 고위 관리들과 국영기업체 사장들, 주지사들 등이 포함됐다. 외신은 114명의 정치인들은 대부분 "푸틴 서클"이라고 불릴 정도로 푸틴 대통령과 가까운 인사들이라고 전했다. 이중 42명은 푸틴 대통령의 참모들이다. 

또 
순자산 10억달러(약 1조원)가 넘는 올리가르히 등 재계인사 96명도 명단에 올랐다. 
세계적인 알루미늄 기업 '루살'의 올레크 데리파스카 회장, 첼시FC 구단주인 로만 아브라모비치, 러시아의 큰손 투자가 알리셰르 우스마노프 회장 등이 이름을 올렸고, 러시아 국민은행격인 스베르방크의 게르만 그레프 총재, 러시아 국영 석유기업 로스네프트 이고르 세친 회장, 러시아 국영은행 VTB 안드레이 코스틴 총재 등도 포함됐다. 

이름만 보면, 국가 수반인 푸틴 대통령만 빼고 러시아를 움직이는 큰 손들이 모두 미국 대선에 개입한 것으로 되어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미 국무부의 제재대상에 이름이 포함되는 것만으로 곧바로 강제적인 제재 대상에 포함되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 이들과 거래를 하는 미국과 유럽의 은행 등을 상대로 자발적으로 제재에 동참을 요청하는 명단이라고 한다. 동참하지 않는다고 해서 불이익을 받는 것은 아니다. 그래서 미 의회에서는 트럼프 대통령 정권이 러시아에 대해 너무 호의적이라고 비판하는 목소리도 있다. 

이진희 (2018.02.01 07:47)
푸틴 대통령은 30일 미w재무바가 작성한 제재 대항 명단, 즉 크렘린 보고서에 대해 러시아 국민 전체를 겨냥한 것이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지지자들과 함께한 자리에서 "본질적으로, 우리 모두, 1억4천600만명 모두가 (미국의 제재)명단에 올랐다"고 했다. 삭제 
   
이진희 (2018.02.01 07:50)
미국 민주당 의원들은 30일 성명을 통해 미 재무부가 러시아 유력인사들을 대한 제재명단을 작성한 뒤 구체적인 제재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에 우호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엘리엇 엔젤 하원의원(민주·뉴욕)은 "(트럼프 행정부는) 다시 한 번 러시아를 풀어주기로 결정했다"며 "대통령은 어떤 제재도 부과하지 않았고,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삭제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등록
목록 답변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