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게시글 검색하기
제목 대형참사가 발생하면 '안전불감증 확인', '책임자 처벌 약속' '주민들 시위' 순.. 날짜 2018.04.08 03:44
글쓴이 이진희 조회 20

한국이든 러시아든 대형 참사가 발생하면, 그 원인이 주로 안전불감증에 따른 '인재'일 가능성이 높고, 이를 질타하고 책임자 처벌을 약속하는 고위 당국, 주민들의 항의 시위가 뒤따른다. 케메로포 복합 쇼핑물 참사도 이 공식을 비껴나지 못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화재 조사
당국은 27일 현재(현지 시간) 사망자가 64명, 부상자가 53명이라고 밝혔다. 사망자 가운데 41명이 어린이라고 인테르팍스 통신은 전했다. 주민들의 분노가 더욱 커진 이유이기도 하다.

더욱이 
수사당국 조사 결과, 화재 발생 1주일 전부터 쇼핑몰의 화재경보기가 작동하지 않고 있었지만 수리하지 않았으며 쇼핑몰을 지키는 사설 경비업체 직원은 사고 당일 화재 발생 신고를 접수하고도 방문객들에게 대피를 알리는 방송 시스템을 꺼버린 것으로 확인됐다.
또 수백 명의 관람객들이 들어와 있던 영화관 출입문과 건물 비상탈출구 문 등이 화재 당시 모두 잠겨 있었다. 

b_7dee948dec1ccf0b0d3edc9c19844e07.jpg

 


급거 화재 현장을 찾은 푸틴 대통령은 이날 지역 책임자들과 대책회의를 마친 뒤 유족 및 주민 대표들과 만나 (사진 위)"사고 조사를 철저히 해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자들을 처벌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사고 희생자 유족 수천여 명은 이날 오전부터 주정부 청사 앞에서 시위를 벌이며 정확한 사망자 수 등의 진상 공개를 요구하고, 화재 초기 소방당국의 부실한 대응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참가자들은 '부패가 사람을 죽인다', '실제 사망자가 몇 명이냐' 등의 글귀가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진실', '사퇴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시위대는 케메로보 주지사와 케메로보 시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HG0Fl0jLQDRlrnp4gzeb-1060x600.png
 

현지에선 온라인을 통해 실제 사망자가 300~500명에 이른다는 이야기가 나돌고 있다. 이 소문을 불식시키기 위해 당국은 시위에 참가한 주민 대표 15명을 선발해 화재 사망자 시신이 보관된 시내 영안실을 보여주기도 했으나 역부족이라고 한다. 

푸틴 대통령은 28일을 국민 추모의 날로 선포하고, 케메로보 주정부는 자체적으로 27~29일을 추모 기간으로 정해 관내 모든 문화·오락행사를 중단했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등록
목록 답변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