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게시글 검색하기
제목 러시아엔 월드컵 숙박업계 특수/한국 경기 열리는 카찬 니즈니노보 도 '톱 5' 날짜 2018.06.17 22:05
글쓴이 이진희 조회 93
월드컵 특수는 러시아 숙박업계에서부터 나타나는 것일까? 각국에서 응원단이 몰리니 러시아내 숙박업소가 모자릴 수밖에 없다. 가격이 오르는 건 당연한 것. 우리 나라 여행사들은 월드컵 응원및 관광 패키지 상품에 호텔 문제는 혹시 없는 지 궁금하다.

러시아 월드컵 개막을 앞두고 호텔 문제를 제기하는 쪽은 역시 중국. 한번에 많은 중국 관광객들이 몰리니, 나름대로 문제가 생길 수 있다. 그러다 보니 모스크바의 호텔 숙박비는 무려 200%나 오른 곳도 있단다. 중국 여행업계로서는 가장 피부에 와닿은 일일테니, 민감하게 반응한다.

러시아 월드컵은 14일~7월 15일 러시아 11개 도시의 12개 경기장(모스크바서 2곳) 경기가 치러진다. 중국 언론에 따르면 모스크바의 경기장 주변 호텔은 이미 예약이 끝난 상태로 가격도 평균 70% 상승했다. 러시아 정부의 파격적인 무비자 정책 때문이다.

러시아는 월드컵경기 기간에 입장티켓을 가진 외국인에 대해 비자 면제를 선언했다. 중국의 축구팬들이 기다렸다는 듯이 러시아로 몰리고 있다. 특히 
월드컵 개최 도시 중 모스크바, 상트페테르부르크, 소치, 카잔(사진), 니즈니노브고로드 등  '톱 5' 로 호텔 예약이 몰렸다.
2477d52cf5e34fc49e8ab230cf29d1281.jpg
 

우리 관광객들에게는 어쩌면 불행이다. 월드컵 여행 패키지의 숙박지가 주로 모스크바, 상트, 카잔, 니즈니노브고르드이니 우리도 사전에 호텔 예약을 잘 살펴보는 게 좋겠다. 또 주요 도시의 호텔 평균가격은 150달러를 넘어섰다. 예상치 못한 것은 절대 아니지만, 그렇다고 허술하게 보고 러시아로 축구여행을 떠나는 것은 위험을 자초하는 짓이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등록
목록 답변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