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비즈 컨설팅
제목 러시아 국가 신용등급 '정크' 수준에서 벗어나/ S&P 신용등급 상향 조정 날짜 2018.02.25 09:26
글쓴이 이진희 조회 317

국제신용평가회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23일 러시아의 국가 신용등급(장기/단기)을 'BB+/B'에서 'BBB/A-3'으로 한단계 상향 조정했다. 종전 BB+/B 등급은 정크, 즉 투기등급이며 BBB/A-3은 투자등급이다. 신용등급 전망은 '긍정적'에서 '안정적'으로 변경했다.이로써 러시아는 자국에 대한 서방의 제재 단행 후 약 3년 만에 '투자 등급'으로 올라섰다. 

S&P는 "석유 등 국제 원자재 가격 하락과 서방의 제재에 러시아가 효과적으로 대응했다"며 상향 이유를 설명했다. S&P가 러시아의 신용등급을 상향 조정한 것은 2006년 이후 처음이라고 한다. 

또다른 신용평가기관 피치는 이미 러시아의 신용등급을 투자등급으로 상향 조정한 바 있다. 
다만 무디스는 지난 1월 러시아를 투기등급(Ba1)으로 유지하면서도 신용등급 전망을 '긍정적'으로 부여, 향후 12∼18개월 사이에 등급 상향 가능성을 예고했다. 앞서 러시아는 지난 2015년 국가 신용등급을 정크 수준으로 강등시키자 "서방측의 정치적 결정"이라며 반발한 바 있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 답변 수정 삭제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