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에따 러시아
제목 우크라 가톨릭의 지도자 후사르 추기경 선종/ 구소련 시절 망명해 가톨릭 지원 날짜 2017.06.07 06:03
글쓴이 이진희 조회 82
러시아와는 달리 가톨릭을 믿는 우크라이나서 국민들에게 ‘영적 아버지’로 존경받는 루보미르 후사르 추기경이 지난 5월 31일 지병으로 선종했다. 향년 84세.

후사르 추기경은 우크라이나 동방 가톨릭교회의 상징적 인물로, 소비에트 연방 붕괴 이후 가톨릭 재건에 큰 역할을 했다. 우크라이나 서부 리비우 태생인 그는 1944년 러시아의 탄압을 피해 부모와 함께 미국으로 건너가 사제가 됐다. 미국에서 구소련 정부와 러시아정교회 측의 견제에 고통받는 우크라 가톨릭 교회를 지원하다 1991년 구소련 붕괴 후 고국으로 돌아갔다. 굵고 중후한 기도의 노랫소리가 워낙 매력적이라 신자들이 그에게 ‘부드러운 바리톤’이라는 별명을 붙여줬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우크라이나 교회에 보낸 조전에서 고인을 ‘고난과 박해에 굴하지 않은 결연한 목자’라고 칭하고 안식을 기원했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 답변 수정 삭제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