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에따 러시아
제목 나발니가 주도한 반부패 시위가 12일 러시아 전역서 벌어져/3월말에 이어 2탄? 날짜 2017.06.13 05:41
글쓴이 이진희 조회 114
러시아가 옛 소련으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것을 기념하는 국경일('러시아의 날')인 12일 전국 주요 도시들에서 공무원들의 부패를 규탄하는 반정부 시위가 벌어졌다. 지난 3월 말 야권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가 메드베데프 총리의 반부패 보고서 발표를 계기로 시민 저항 운동을 주도한 반부패 시위의 '시리즈 2'라고 할 수 있다. 

외신에 따르면 모스크바 시위를 조직한 나발니는 전날 저녁 시위 장소를 당초 당국의 허가를 받은 사하로프 대로가 아닌 트베르스카야 거리로 옮길 것을 호소했으며, 실제로 트베르스카야 거리에서 12일 2천여명이 모여 '푸틴 대통령 퇴진' 등을 외쳤다. 시위는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극동의 블라디보스토크에 이르기까지 전국적으로 진행됐다. 경찰은 불법 시위 혐의로 나발니를 포함해 다수의 참가자를 체포했다. 

모스크
바에서는 나발니의 전날 통고에 따라 트베르스카야와 당초 시위장소 사하로프 대로 등 전역에서 4천500여명 정도가 참여해 '푸틴은 도둑이다', '푸틴없는 러시아' 등의 반정부 구호를 외쳤다. 경찰은 시위 참가를 위해 자신의 집에서 나오는 나발니를 집회·시위법 위반과 경찰 지시 불이행 혐의로 체포했으며, 모스크바 시내에서 시위자 200여 명을 연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도 약 3천500명이 허가받지 않은 시위에 참가했으며, 그 가운데 500명을 체포해 연행했다고 내무부가 밝혔다. 

이날 시위는 지난 3월 말 메드베데프 총리의 부정축재 보고서로 촉발된 전국적인 반 부패 시위의 2탄이다. 야권 지도자 나발니는 내년 대선 출마를 선언한 뒤 푸틴 정권에 대한 저항 차원에서 반부패 시위를 전국적으로 주도하고 있다. 
이진희 (2017.06.14 16:20)
야권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는 12일 러시아 전역에서 벌어진 반부패·반정부 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30일 구류 처분을 받았다. 나발니의 대변인인 키라 야르미슈는 모스크바 구역법원이 집회·시위법을 반복적으로 위반한 혐의를 나발니에게 적용해 그같이 처분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의 변호인은 형량이 지나치게 무겁다며 항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진희 (2017.06.15 16:54)
지난 3월의 시위때와 마찬가지로 반부패,반정부 시위에 '푸틴 세대'가 많이 참여했다. 그러다보니 현장에서 체포된 청소년이 13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모스크바시의 체르니코프 지역안보국장은 "청소년들이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자아를 실현하고 자신이 특별함을 증명하려는 의욕 때문에 시위에 참가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야권 세력이 청소년들을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번 시위에는 중고교생들도 대거 참가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3월 말 벌어진 반부패 시위 때도 청소년들이 대규모로 거리로 몰려나와 당국을 긴장시킨 바 있다.
이진희 (2017.07.09 06:29)
야권운동가 나발니(41)가 반복적 불법 시위 주도 죄로 25일 간의 구류를 살고 7일 석방됐다.
나발니 선거운동본부 측은 이날 "나발니가 오늘 오전 9시 구치소에서 모스크바 시내 경찰서로 이송된 뒤 그곳에서 석방됐다"고 밝혔다.
나발니는 지난 6월12일 러시아 전역에서 벌어진 반부패·반정부 시위를 주도하고 모스크바 시위 장소를 당국이 허가한 곳이 아닌 시내 중심가로 옮길 것을 참가자들에게 촉구했다가 집회·시위법을 반복적으로 위반한 혐의를 적용받아 30일간의 구류에 처해졌다. 이후 일부 감형을 받았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 답변 수정 삭제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