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에따 러시아
제목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루블화 환율 흐름에 큰 변동을 줄까? 날짜 2017.06.17 03:59
글쓴이 이진희 조회 42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이 러시아 경제와 루블화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15일 달러대비 러시아 루블화는 달러당 57.3~57.5루블대를 오르내렸다.

외신에 따르면 안톤 실루아노프 러시아 재무장관은 14일 
"미국의 금리인상 결정은 예상됐던 것이었다"며 "원자재 시장과 자본시장의 환경변화에 익숙한 러시아 경제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러시아의 경제펀더멘털로 볼 때 자본 유출 위험은 없으며 루블화는 외국인을 포함한 투자자들에 여전히 매력적인 외화"라며 "외국자본시장에서 30억 달러를 조달하기 위해 준비중인 러시아의 국채 발행 결정에도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러시아 루블화의 흐름을 보면, 지난 10년간 한번 떨어진 가치(수치가 오른 환율)는 좀처럼 원상복귀를 못하고 있다. 1998년 러시아 모라토리움 선언 당시 루블화 환율이 달러당 30루블대에 접어든 후 2014년까지 약 6년간 수평적 환율을 유지했다. 그러나 원유가격이 폭락하기 시작하면서 루블화는 2015년 60루블대에 접어들더니, 2016년에는 달러당 70루블대 후반까지 치솟았다. 지금은 50루블대 후반서 횡보중이다. 

환율이 미국의 금리인상 등 외부환경 변화를 지속적으로 받으면서 궁극적으로 어느 선에서 오랫동안 머무를지가 관심의 대상이다. 다행한 것은 러시아 경제의 지속적인 호전 흐름이다. 경제성장률은 마이너스에서 플러스로 돌아섰고, 물가상승률도 점점 낮아지고 있다. 외환보유고는 여전히 4000억달러 이상이다. 다만 기준금리는 9.25%로 여전히 높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 답변 수정 삭제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