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에따 러시아
제목 러시아에 유독 천재형 해커가 많은 까닭? 졸업후 진로가 불투명해서? 날짜 2018.02.09 05:31
글쓴이 이진희 조회 258
해킹하면 러시아를 떠올린다. 미국이 대놓고 대선에 러시아 해커가 선거본부를 침입했다고 비판하고, 서방언론이 이를 더욱 악의적으로 보도한 탓도 있지만, 실제로 러시아에는 해커로 성장할만한 컴퓨터 전문가가 많다.

왜 그럴까? 교육탓이다. 
러시아 정부는 중학교 과정(통합 교육과정 6학년)부터 IT(정보기술) 교육에 힘을 쏟는다. 

미국의 보안 매체 크렙스온시큐리티는 “러시아에서는 해마다 6만명 가량의 학생이 고급 수준의 컴퓨터 수업을 듣는다”며 “지난 10년간 IT를 심도 있게 배운 학생이 60만명쯤 누적됐다”고 분석했다. 미국 전역의 4만2000여개 고교 중에서 ‘고급 컴퓨터 과학’ 수업을 하는 학교가 2,100곳에 그치는 것과 비교하면 러시아 IT교육이 양과 질에서 앞선다는 것이다.

그러나 고급 컴퓨터 수업을 받은 학생들이 졸업하면 달라진다. 진로 선택에서 미국과 크게 차이가 난다. 한마디로 자신의 능력을 돈으로 바꿀 만한 곳이 별로 없다. 해커로 나서도록 부추기는 주변 환경이 문제인 셈이다.

러시아 모스크바에도 미국의 실리콘밸리에 비견되는 IT 중심지가 들어섰지만, 아직은 초기 단계다. 미국의 컴퓨터 천재는 졸업후 혹은 졸업전에도 실리콘밸리에서 자신의 능력을 연봉으로 돌려받는다. 아니면 벤처를 만들어 '대박'을 꿈꿀 수 있다. 러시아 젊은이들은 그런 진로를 선택하기 힘들다. 안타까운 일이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 답변 수정 삭제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