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에따 러시아
제목 '호두까기 인형'보다 더 창의적인 깜찍한 '동물 인형'으로 상상의 세계를 만든 여성 날짜 2018.05.02 08:02
글쓴이 이진희 조회 86
러시아 포탈 얀덱스에서 안나 나자렌코 장난감 анна назаренко игрушки 을 검색하면 재미있는 사이버 세상이 펼쳐진다. 어디선가 본듯한 하지만 실재하지 않는 깜찍한 동물들의 세상이다. 러시아 모스크바 출신의 공예가 안나 나자렌코가 만든 '동물의 왕국'이기도 하다. 

캡처_2018_05_02_07_27_29_231.png
 


그녀는 이 작품을 인스타그램에 올려놓고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고 있다. 그동안 만든 작품은 1500개가 넘으며, 팔로워 수도 5만3000여명에 이른다. 작품은 찰흙으로 골격을 만든 뒤 순수하고 여성적인 감성으로 모양을 낸다고 한다. 그러다보니 모두 귀엽고 깜찍하고, 어떤 것은 약간 괴기스럽기도 하다.

그녀는 미술을 전공하거나 공예를 한 사람은 아니다. 대학에서 경제학을 전공했다. 그녀는 '마법과 같은 열정으로 동물 하나씩을 만들어 냈다'고 했다. 어린 시절 꿈꿔온 동물 장난감 만들기에 꽂힌 셈이다. 차이코프스키가 발레 호두까기 인형으로 전세계 아이들의 꿈을 사로잡았다면, 그녀는 어린 시절 꿈을 '동물의 왕국'으로 이룬 셈이다. 

그녀는 또 "내가 만든 상상의 동물 

인형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과 창의력을 나눌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상상의 동물은 보기만해도 빠져들 정도다. 

캡처_2018_05_02_07_43_37_745.png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 답변 수정 삭제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