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에따 러시아
제목 마르크스 탄생 200주년, 마르크스와 막시즘에 대한 러시아인 인식을 보니.. 날짜 2018.05.05 08:09
글쓴이 이진희 조회 169
5일은 독일의 사회주의 사상가 칼 마르크스 탄생 200주년이 되는 날이다. 유럽 일부에서는 여전히 관심을 갖고 있는 마르크스이지만, 우리에겐 더 이상 주목할 만한 상대는 아닌 듯하다. 마르크스 주의를 현실로 받아들였던 러시아는 어떨까?

14339_html_me592735.jpg
 

현지 언론에 따르면 러시아 여론조사 전문기관 전러시아여론연구센터(브치옴)가 이날을 맞아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57%가 "누군지 잘 안다"고 답했으며, 35%는 "들어보긴 했지만 자세히는 모른다", 2%는 "처음 듣는다"고 했다. 구소련 붕괴 이후 세대는 마르크스에 대해 "들어보긴 했으나, 잘 모른다"는 답변이 대부분인 것으로 보인다.

현지 언론은 마르크스에 대해 세대별로 확연하게 인식의 차이가 드러났다고 전했다. 60세 이상에서는 70%가 "잘 알고 있다"고 답변해 평균보다 10%이상 높았다. 이와관련, 브치옴 여론 분석가 이반 레콘체프는 "마르크스-레닌주의가 러시아 대학 과목에서 완전히 사라졌고, 중·고등 과정 역사 과목에서도 마르크스적 역사관에 예전 같은 비중이 주어지지고 않고 있다"면서 "그러나 마르크스와 그의 철학은 여전히 러시아인들의 기억에서 완전히 사라지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crop_921_518.jpg
 

'마르크스의 책을(자본론) 읽은 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41%가 "그렇다"고 답변했지만, "흥미로웠느냐"는 질문에는 15%만이 "그렇다"고 응답했다. '마르크스와 마르크스주의(막시즘)에 대한 평가' 항목에서는 30%가 "긍정적", 9%는 "부정적", 49%는 "관심 없다"고 답했다. 이 결과에 대해 현지 언론들은 러시아 국민의 3분의 1이 여전히 마르크스주의에 대해 호감을 갖고 있다고 보도했다.

론조사는 지난 4월26~27일 18세 이상 러시아 성인 2천명을 대상으로 전화통화 문답방식으로 실시됐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 답변 수정 삭제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