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나의 러시아 여행기
제목 올 여름에도 '길들여지지 않는 자연' 캄차카로 떠나는 여행이 찾아온다/8월24일 날짜 2017.06.20 05:27
글쓴이 이진희 조회 57
올 여름에도 자연 그 자체가 살아숨쉬는 '길들여지지 않는 자연' 캄차가 반도로 떠나는 여행 프로그램이 찾아온다. 헬스조선 비타투어가기획한 8월 24~30일(6박 7일간) 캄차카 여행프로그램이다. 

러시아 극동 지방인 캄차카 반도는 한반도 면적의 1.7배(37만㎢)에 달하며 오호츠크 해와 베링 해 사이에 길게 뻗어 있다. 단위 면적당 세계에서 가장 많은 화산이 밀집된 곳이며, 활화산도 곳곳에 존재한다. 접근하기 힘든 화산의 땅이지만 러시아 사람들은 특수 개조한 6륜 구동 차량 '까마즈'를 이용해 '언터처블한' 곳을 안전하고 편안하게 안내한다. 

캄차카를 대표하는 활화산 '아바친스키'에서는 타이가(침엽수림) 지대에서 출발해 메마른 대지를 지나 만년설로 뒤덮인 산악 툰드라의 초지까지 반나절 트레킹으로 한번에 둘러본다.
'고렐리' 화산에서는 산 중턱까지 까마즈를 타고 올라 빌류친스크 산의 만년설과 눈 녹은 물이 고인 에메랄드빛 호수를 감상한다. 화산이 있으니 온천도 많아 노천 온천도 즐길 수 있다.

반도의 최남단에 자리한 '쿠릴스코예 호수'까지는 헬기를 타고 이동한다. 호수에는 그 어느 곳보다도 와일드한 여름이 기다리고 있다. 산란을 위해 떼 지어 회귀하는 연어들의 힘찬 물질, 그 연어를 먹이로 삼으려는 참수리와 불곰의 거친 몸짓이 날 것, 그대로 눈 앞에 펼쳐진다.

페트로파블로프스크캄차츠키의 '아바차' 만에서는 베링 해에 보트를 띄우고 선상 낚시를 즐긴다. 배에서 갓 잡은 넙치로 회를 떠서 먹는 식감은 이곳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야생의 맛이다.
선착순 20명 한정이며 440만원(유류할증료, 가이드경비, 비자발급비 포함).
문의·신청:헬스조선 비타투어 홈페이지
글쓴이 비밀번호
* 7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 답변 수정 삭제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