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이진희의 러시아 읽기
제목 러 올리가르히 데리파스카 항복 받아낸 미 재무부, 이번엔 사이버 기업 추가 제재 날짜 2018.06.12 09:13
글쓴이 이진희 조회 127
미국 정부가 러시아 정부의 군사·정보기관의 사이버 공격에 협력했다는 이유로 5개 기업과 3명의 개인을 제재 명단에 올렸다고 11일 발표했다.

외신에 따르면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부 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제재 대상에) 지정된 기관들은 연방보안국(FSB)과 협력해 러시아의 사이버 능력은 물론, 해저 케이블 통신 추적 능력을 향상하는 데 직접 기여해왔고, 이는 미국과 동맹국들의 안전과 안보를 위태롭게 했다"며 제재 이유를 설명했다. 

제제 대상 기관은 '디지털 시큐리티', '크반트 과학연구소', 'ERPScan', '엠베디', '다이브테흐노세르비스'이고, 개인은 모두 다이버테흐노세르비스의 경영진과 운영진이다. 이중 다이
브테흐노세르비스(사진은 홈페이지및 수중활용 장비)는 수중탐사 전문 기구 제작및 서비스 기업으로, 미 재무부가 케이블 통신 추적 능력 향상에 기여한 기업으로 지목했다. 제재 대상에 오른 기업및 개인은 미국 관할권이 미치는 범위 내에 모든 재산이 봉쇄되고 미국과 거래를 할 수 없게 된다. 
93979.jpg
 
kof_5560657.JPG
 
캡처_2018_06_12_09_08_47_85.png
 

이번 제재는 소위 '러시아·이란·북한 제재 패키지법'에 근거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이 법안을 근거로 지난 4월 소위 '푸틴 이너 서클'의 올리가르히와 그의 소유 기업을 제재명단에 올려 알루미늄 대기업 루살의 데리파스카 회장으로부터 사실상 항복을 받아내는 등 재미를 톡톡히 본 바 있다.

미 재무부는 이번 제재와 관련, 지난해 유럽과 아시아, 미주 대륙에 수십 억 원의 손해를 입힌 랜섬웨어 '낫페티야'(NotPetya)의 확산 배후로 러시아를 지목하는 한편, 미국의 에너지망과 인터넷망 등에도 러시아의 공격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또 사이버 공격 뿐 아니라 해저 통신 케이블을 추적해온 러시아의 수중 능력을 겨냥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4월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 시리아 정부 지원 등에 대한 책임을 물어 푸틴 대통령의 '이너서클' 핵심인사들을 겨냥한 제재를 단행한 바 있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 답변 수정 삭제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