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이진희의 러시아 읽기
제목 러시아 금융시장에 또 이상징후 나타나? 일시적인 현상이라면 다행인데.. 날짜 2018.08.09 06:10
글쓴이 이진희 조회 197
러시아 금융시장에 이상징후가 포착된다는 외신 기사가 나온다. 미국 의회가 초당적인 러시아 제재 법안을 마련했다는 소식에 금융시장에서 러시아 루블화가 달러화에 대해 20개월래 최저치로 밀렸고, 주가도 급락한 탓이다. 
926.jpg
사진은 러시아 재무부 청사 출처: 러시아 방송 TV첸트르 캡처

불름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루블화는 8일 장중에 달러화 대비 2.2% 급락하며 달러 당 64.91루블에 거래됐다. 지난 2016년 11월 이후 최저치다. 9일 기준으로 달러당 65.47 루블, 유로당 76.07루블(각각 2%, 2.4% 하락)로 고시됐다(yandex, 얀덱스 지표).

주식시장도 홍역을 치렀다. 러시아 최대 은행인 스베르방크가 모스크바 증시에서 장 후반 4% 이상 급락했고, VTB은행도 2% 선에서 하락했다. 미국 국채에 대한 스프레드가 6bp(1bp=0.01%포인트) 상승한 2.06%를 나타냈다.

이같은 이상 징후는 린지 그레이엄 미 공화당 상원의원과 로버트 메넨데즈 민주당 상원의원이 러시아의 선거 개입 가능성을 앞세워 초당적 제재 법안을 마련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나타났다. 특히 미국인의 러시아 국채 매입을 금지시키고, 발행 역시 엄격하게 통제한다는 부분이 러시아 금융시장에 충격을 주었다는 분석이다. 현지의 주요 경제지도 루블화의 하락세를 미의 대 러시아 추가제제 내용이 알려진 데 따른 것이라고 진단했다.
캡처_2018_08_09_06_04_53_350.png
 

그래서 금융시장내에서는 금융시장 동요가 단기간에 끝날 것인지를 두고 전문가들의 의견이 엇갈린다. 다만 하반기 의회 개원(9월)후에 법안이 실제로 도입될 경우, 러시아 국채와 루블화에 추가적인 충격이 불가피할 것 같다. 

러시아 정부는 신규 국채 발행을 당초 계획했던 물량의 절반 수준으로 축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진희 (2018.08.10 03:45)
러시아 루블화 가치는 9일에도 떨어져, 이틀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전날에 이어 이날도 외환시장에서 달러당 루블화 환율은 전일 대비 0.98% 상승한 66.2435 루블에 거래됐다. 10일 아침 얀덱스에 고시된 환율은 달러당 66.52루블, 유로당 76.81루블이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 답변 수정 삭제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