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이진희의 러시아 읽기
제목 미국 남성, 러시아FSB에 스파이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는데..왜? 날짜 2019.01.01 12:29
글쓴이 이진희 조회 38

미국인 남성 1명이 31일 수도 모스크바에서 간첩 협의로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에 긴급 체포됐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연방보안국은 이날 성명을 통해 '폴 웰런'이라는 미국인이 지난 28일 "간첩 행위를 수행하던 중" 체포됐다고 밝혔다. 남성의 신원과 관련, 구체적인 정보는 더이상 공개되지 않았다. 그는 러시아 형법 276조에 따라 최대 징역 20년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고 FSB는 설명했다.

 

미국 남성의 체포는 러시아 정보기관이 미국과 서방을 향해 '방첩' 신호를 보낸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숱하게 당한 '스파이 혐의'에 대한 보복 가능성이 제기된다. 중국과 캐나다 간에도 최근 서로 상대국 국민을 스파이 혐의로 체포한 뒤 석방하는 일련의 '스파이 보복' 행위가 계속되고 있다.

미국은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스캔들' 특검 수사와 함께 지난 7월 러시아 여성 마리나 부티나를 스파이 혐의로 체포, 최근 '프리 바겐'을 통해 유죄 선고를 이끌어냈다. 부티나는 미 총기협회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 후보 등 고위인사들에게 접근하려 했다는 혐의로 기소됐다.

또 영국은 이중스파이 독살 미수사건의 배후로 러시아군 정보기관 GRU를 지목하는 등 압박을 거듭해 왔다. 이와 관련, 푸틴 대통령은 연말 기자회견에서 서방 국가들이 간첩 사건 등을 이용해 다시 강해지는 러시아를 억제하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 답변 수정 삭제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