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이진희의 러시아 읽기
제목 이전과 달라진(?) 러시아의 핵잠수함 사고 대처, 그래도 14명 사망 날짜 2019.07.03 07:36
글쓴이 이진희 조회 118

러시아 해군 소속 핵 잠수정에서 지난 1일 가스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 승조원 14명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러시아 해역에서 심해 측정 연구를 수행하던 연구용 잠수정에서 화재가 발생, 1, 2급 국가 영웅급 승조원 7명을 포함해 14명이 유해가스 흡입 등으로 사망했으며, 사고 잠수정은 러시아 북부함대 기지인 세베로모르스크항으로 옮겨 화재 원인 등을 조사중이라고 2일 밝혔다.

국방부는 사고 잠수정의 기종과 사고 당시 상황 등 자세한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으나, 노르웨이 원자력안전기구 측은 "가스 폭발에 의한 사고"라고 주장하며 현장 인근 해역에서 방사능 유출 흔적은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사진출처:픽사베이.com

사고 잠수정은 당시 해군측에 제공할 수심 측정및 해저 상황 정보를 수집중이었다고 국방부는 전했으나, 서방 언론은 극비 스파이작전 가능성을 제기했다.

일부 외신은 사고 잠수정을 첩보용으로 활용되는
핵추진 AS-12 로샤리크로 지목하며 도청 및 수중통신 케이블 절단 등 스파이 작전 작업이 가능한 잠수정이라고 전했다. 국가 영웅급 승조원이 탑승했다는 설명도 이 추정을 뒷받침한다. 하지만 이 잠수정을 K-129로 추정하는 현지 언론도 나왔다.

이전과 달라진 것은 러시아 측의 신속한 대응이다. 지난 2000년 핵잠수함 쿠르스크 침몰 사고 당시, 러시아는 노르웨이 등 인근 국가의 구조 지원 요청마저 거부하며 사고 자체를 은폐하려다가 승조원 118명을 잃은 아픈 경험을 갖고 있다.

잠수함 사고의 심각함을 잘 알고 있는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이날 사고 소식을 접한 뒤 모든 공개 일정을 취소하고 국방장관을 불러 관련 내용을 보고 받았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 답변 수정 삭제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