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이진희의 러시아 읽기
제목 EU, 나발니 독살 시도 책임을 푸틴 대통령 측근들에게 물었다 날짜 2020.10.16 08:16
글쓴이 이진희 조회 59

유럽연합(EU)이 15일 러시아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독살 시도 사건과 관련, 연방보안국(FSB) 국장 등 러시아인 6명과 단체 1곳을 제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EU가 발표한 제재 대상에는 알렉산드르 보르트니코프 FSB 국장과 세르게이 키리옌코 러시아 대통령행정실 제1부실장, 러시아 국방부 차관 2명 등 나발니 독살 기도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의심되는 고위 인사들이 포함됐다. 특히 푸틴 대통령을 직접 보좌하는 대통령 행정실(청와대 정책비서실에 해당) 인사를 지목한 것은 크렘린의 직접 관여를 시사하는 것으로 보인다. 

유럽연합, 나발니 중독 사건 관련, FSB 국장등 제재조치/얀덱스캡처

이와 함께 노비촉 계열의 독극물을 제작 혹은 유출한 것으로 의심되는 러시아 유기화학·기술 과학연구소도 제재 대상에 올랐다. 

제재는 대상자들에 대한 EU 입국 금지및 자산 동결 등이 핵심이다. EU내 개인과 단체가 제재 대상에 자금을 제공하는 것도 금지된다. EU를 탈퇴한 영국도 EU의 대러시아 제재를 함께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제재안은 나발니 '노비촉' 중독을 밝혀낸 독일이 프랑스와 협의해 만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EU측은 영국 솔즈베리에서 발생한 러시아 이중스파이 출신의 스크리팔 대령 부녀의 노비촉 암살 시도 사건에 대한 책임을 물어 러시아 외교관의 대량 추방과 경제제재 조치를 취한 바 있다. 

퇴원한 뒤 공원 산책길서 찍은 나발니/사진출처:나발니 인스타그램

독일과 EU는 그동안 러시아측에 나발니 사건에 대한 공정한 조사를 보장하기 위해 화학무기금지기구(OPCW)와 협력할 것을 촉구하면서 그렇지 않으면 제재할 수 있다고 압박했다. 그러나 러시아는 독일측에 나발니 관련 자료들을 보내줄 것을 요청하면서, 나발니 중독은 근거가 없다고 반박하고 있다. 

'반 크렘린' 활동을 하는 야권인사 나발니는 지난 8월 시베리아 톰스크에서 모스크바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갑자기 혼수상태에 빠져 시베리아 옴스크 병원에 입원했다. 이후 베를린 샤리테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나발니는 현재 독일 베를린 인근의 한 휴양소에 머물면서 재활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페스코프 대변인, 나발니 관련 EU의 대러 제재에 대해 논평/얀덱스 캡처

러시아는 해당 제재는 고의적이고 비우호적이라면서 보복 조치를 경고했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 답변 수정 삭제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