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유학상담실
제목 러시아 '월드뮤직페스티벌'의 한국인 주역은 피아니스트 백건우 날짜 2019.04.19 09:51
글쓴이 이진희 조회 388

러시아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에서는 클래식 음악 축제가 열리고 있다. 정식 명칭은 제28회 클래식음악축제 '극동의 봄'  XXVIII фестиваль классической музыки «Дальневосточная весна 이다. 지난 12일 블라디보스토크 필하모니 극장에서 개막해 25일까지 진행된다.

 

국내 일부 언론은 이 축제를 러시아 ‘월드뮤직 페스티벌‘로 소개하고, 한국 클래식 성악가들이 12일 개막 공연 무대에 섰다고 보도했다. 한국성악가들은 러시아 유학파 출신의 메조소프라노 안주은 단국대 교수를 비롯해 테너 이현종, 소프라노 이석란, 박유리 등이다.

그러나 현지 언론에 따르면 '극동의 봄' 축제측이 내세운 한국 음악가는 피아니스트 백건우다. 그는 오는 25일 폐막 무대에 올라 티평양심포니오케스트라와 함께 차이코프스키의 피아노 협주곡 1번과 교향곡 6번을 연주한다.

 

개막 무대에 선 한국 성악가들은 하바로프스크 오페라 극장의 안톤 샤브로프가 지휘하는 블라디보스토크 필하모니오케스트라와 호흡을 맞춰 오페라 투란도트 ‘네순도르마’를 시작으로 ‘삼손과 데릴라’, ‘호프만이야기’ 등 유명 가곡과 오페라 곡들을 불렀다고 한다.

안주은 교수는 “한국 성악가들은 블라디보스토크 필하모니극장 극장장의 초청으로 무대에 서게 됐다”고 밝혔다. 

안주은 교수/ 사진출처:아르테코리아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