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비즈 컨설팅
제목 문대통령, 메드베데프 총리와 만났는데, 한-러 관계 경제적 접근으로 상향 조정 날짜 2017.11.15 04:30
글쓴이 이진희 조회 69
첫 해외순방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은 APEC 정상회의에 참석한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나지 않았다. 푸틴 대통령의 머리속에는 트럼프 미 대통령과 만나는 일정만 있었다. 지난 9월 블라디보스토크서 만난 문 대통령을 굳이 만날 이유도 없었다.

그러다 보니, 뒤늦게 문 대통령이 14일 필리핀에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와 만난 사실이 기사회됐다. 격이 좀 떨어지지만, 극동 개발을 포함해 미래성장동력 확충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함께 추진키로 합의한 것, 
현재 진행 중인 한-유라시아 자유무역협정 체결을 위한 실무 협의를 더욱 빠른 속도로 진행하기로 한 것 등이 브리핑속에 포함됐다.

눈길을 끄는 것은 
문 대통령이 현대자동차와 삼성전자 등 많은 한국 기업이 시베리아 횡단열차(TSR)를 이용할 수 있게 통관 절차 간소화 및 열차 확보 등을 요청한 점이다. 아주 현실적이고 구체적 양국 협력에 대한 접근이다. 유럽으로 수출품은 이제 TSR를 태워야 한다는 게 정석이다. 가장 빠르고 값싸고 안전하게 수송하는 방법이다. 우리로서는 미리 TSR을 선점해야 할 필요가 있다.

이와함께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있는 현대차 공장에 대한 러시아 정부의 특혜조치 연장도 요청했다. 안밖으로 어려움을 겪는 현대차로서는 그나마도 '가믐의 단비'같은 조치가 될 수 있다.

한국과 중국 간에는 사드 보복과 같은 경제적 협력 관계가 늘 화제였지만, 한-러시아 관계에서 뒤로 밀렸다. 그런 면에서 문-메드베데프 회담은 한-러 관계도 이제는 구체적인 경제적 협력 단계로 올라 가고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 뒤늦었지만, 한-러 관계도 이제는 정치적 접근보다는 경제적으로 서로 이익을 증진하는 방향으로 가는 게 맞다. 메드베데프 총리와 만나 경제를 이야기한 것도 적절했다.

메드베데프 총리도 모르지 않았다. 그는
"한-유라시아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해서는 한국 측과 긴밀히 협의할 의향이 있다"며 사할린 액화천연가스(LNG) 사업, 극동지역 조선업 현대화사업, 수산물·농산물 분야에서의 양국 간 협력 의지를 밝혔다. 
이진희 (2017.11.15 04:39)
문대통령은 메드베데프 총리를 맞을 때도 파격 의전을 감행했다. 보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회담장 안쪽에 서서 메드베데프 총리를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문 대통령은 의전팀 관계자에게 "근데 우리는 왜 여기 있는 겁니까? (회담장 밖에서 메드베데프 총리를 만나서) 복도에서 같이 들어오면 되지요"라고 물었고, 의전팀 관계자는 '의전상 이곳에서 기다리셔야 한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이왕 맞는거 성의있게 하면 되지"라며 회담장 밖으로 나갔다고 했다. 그는 문밖에서 메드베데프 총리를 만났고, 회담장 안으로 같이 걸어들어왔다고 한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 답변 수정 삭제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