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날씨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비즈 컨설팅
제목 페북, 첫 스마트 글래스인 '스토리' 전격 출시 - 어떤 기능을 갖췄나? 날짜 2021.09.12 05:38
글쓴이 이진희 조회 686

페이스북이 명품 안경 브랜드 '레이밴'(Ray-Ban)과 공동 개발한 '스마트 글래스(안경)'인 '스마트 글래스 스토리'(Stories)를 9일 공개했다. 페이스북은 지난해 9월 레이밴과 '스마트 글래스'의 공동 개발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그로부터 약 1년만에 성과물을 낸 셈인데, 시장의 반응은 좀 더 지켜봐야 한다.

캡처5-페북페북.PNG

페이스북의 '스마트 글래스 스토리'/사진출처:페북



러시아 언론에 따르면 '스마트 글래스 스토리'는 언뜻 보기에 기존의 레이밴 안경과 다를 바 없다. 안경 테에 초소형·초정밀 카메라가 달린 게 가장 큰 차이점. 페이스북은 '스마트 글래스 스토리'의 기본 가격을 299달러로 책정했다. 미국과 캐나다, 영국, 이탈리아, 호주, 아일랜드 등에서부터 판매가 시작된다.

캡처5-페북.PNG

페북, 카메라를 내장한 레이밴 (스마트) 안경 출시/얀덱스 캡처



'스마트 글래스 스토리'에는 안경 테에 500만 화소의 카메라 2대가 장착됐다. 최대 30초 길이의 동영상 촬영도 가능하다. 이를 위해 안드로이드와 iOS용 페이스북 뷰 앱(스마트폰용)이 제공된다. 페이스북의 음성 명령을 지원한다. 또 오른쪽 귀에 가까운 안경 테에는 기기 작동을 위한 버튼이 달려 있다.

음악을 듣고 음성 통화를 할 수 있는 미니어처 스피커와 마이크도 안경에 장착돼 있다. 그래서 무게는 기존의 레이밴 안경보다 5g 정도 더 무겁다.

캡처5-페북2.PNG

'스마트 글래스 스토리'의 세부 품목들. 포장 박스에 페북 로고가 보인다/출처:트위터

캡처5-페북1.PNG

'스마트 글래스 스토리'의 출시를 알리는 페북 동영상 캡처



일각에서는 '스마트 글래스 스토리'가 아마존의 '에코프레임'과 비슷한 수준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에코프레임'은 아마존의 AI 비서 '알렉사'와 대화할 수 있는 '스마트 글래스'다.

레이밴 측은 안경 렌즈의 도수와 다양한 디자인의 테를 조합해 20여 종의 '스마트 글래스 스토리'를 출시할 계획이다. 큰 디자인은 고전적인 레이-밴 스타일을 벗어나지 않는다. 페이스북 로고는 포장 외에는 나오지 않는다고 한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앞서 "스마트 글래스 신제품이 향후 완전한 증강현실(AR) 안경을 향한 긴 여정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궁극적으로 '메타버스' (가장 세계)의 구축을 꿈꾸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메타버스 맞춤형 '스마트 글래스'의 첫 작품으로 '스토리'를 내놓은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메타버스'는 초월 혹은 가상을 뜻하는 그리스어 메타(meta)와 우주, 세계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3차원 가상세계를 의미한다. 가상세계에서 아바타 등을 활용해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는 게 기존의 가상현실(VR)과 다른 점이다.

원래 1937년 미국에서 시작된 레이밴 브랜드는 1999년 이탈리아 대기업 룩소티카로 넘어갔으며, 웨어페어러(Wayfarer)와 애비에이터(Aviator) 안경 라인으로 유명하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 답변 수정 삭제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